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밤효능

Health Care

by 선한이웃moonsaem 2021. 9. 27. 16:09

본문

밤은 다른 이름으로 율자(栗子)라고도 한다. 가을밤은 지름 2.5∼4㎝로 짙은 갈색으로 익는다. 밤은 아시아·유럽·북아메리카·북부 아프리카 등이 원산지로서 한국 밤·일본 밤·중국 밤·미국 밤·유럽 밤 등이 있다. 한국에서 재배하는 밤의 품종은 재래종 가운데 우량종과 일본 밤을 개량한 품종이다. 한국 밤은 서양 밤에 비해 육질이 좋고 단맛이 강해서 우수한 종으로 꼽힌다. 주로 중·남부지방에서 생산하며 8월 하순∼10월 중순에 수확한다.

 

밤은 날로 먹거나 삶아서 먹는데, 수분이 13% 정도 되도록 말리면 당도가 더 높아진다. 밤을 꿀·설탕에 조리거나 가루를 내어 죽·이유식을 만들어 먹고 통조림·술·차 등으로 가공하여 먹는다.그리고 밤은  각종 과자와 빵·떡 등의 재료로도 쓰이며, 유럽 밤과자인 마롱글라세(marrons glaces)가 유명하다.

 

 

밤의 효능

 

오늘은 가을 산마다 톡톡 하고 떨어지는 밤의 효능을 간략하게 알아보자. 밤은 5대 영양소(탄수화물,단백질, 지방, 무기질, 미네랄)가 모두 들어있고, 비타민 B1은 보다 4배가 더 많이 들어 있다. 그리고 밤에는 비타민c가 사과보다 3배가 많아서 피로 해소에 좋고 피부미용, 감기 예방에도 좋다.

 

중국 진나라 때 편찬된 《삼국지》의 〈마한> 편에 밤에 대한 글이 있다. "마한에는 굵기가 배만 한 밤이 난다"라고 적혀 있다. '배만 한 밤'이란 표현이 중국인 특유의 허풍이 아닌가 싶지만, 실제로 우리나라의 밤은 세계 최고의 품질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서양에서는 밤을 빵과 케이크에 밤을 많이 사용하는데, 가장 대표적인 것이 프랑스의 과자 '마롱글라세marrons glaces'다. 옛말에 "밤 세 톨만 먹으면 보약이 따로 없다"라고 했듯이, 밤은 모든 영양소를 골고루 함유한 '천연 영양제'로서 효능이 손색이 없다. 9월 초순부터 10월께에 수확하는 햇밤은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 비타민, 미네랄 등 5대 영양소를 고루 갖춘 완전식품이다. 밤 100g에 들어 있는 비타민 B1의 함량은 쌀의 4배나 되며, 인체의 성장발육을 촉진하는 비타민 D의 함유량도 많아서 가을철 밤이 건강을 지켜주는 건강에 효능이 많은 식품으로 손색이 없다.

 


우리나라 의서 동의 보감에도 밤의 효능이 나와있다. 밤에는 "밤은  장과 위를 든든하게 하며, 신기를 보하고 배고프지 않게 하는 효능이 있다"라고 기록되어 있다. 한의학에서는 위장과 신장이 허약한 사람, 걷지 못하거나 식욕부진인 아이에게 밤을 회복식으로 처방했을 정도로 밤이 원기 회복에도 효능이 좋은 식품이다, 지금도 민간요법에서는 밤의 효능인 지사제로서의 효능이 소개되고 있으며 , 소화기능이 약해 묽은 변을 자주 보는 사람에게 찹쌀과 밤을 섞은 밤경단을 먹이는 방법이 전해지고 있다. 밤은 껍질이 두껍고 전분이 영양분을 둘러싸고 있어서 가열해도 영양 손실이 적으므로 겨울철 영양 간식으로 적합하다. 비타민 C의 함유량은 토마토와 맞먹을 만큼 풍부한데, 대보름날 생밤을 오도독 씹어 먹고 부스럼이 나지 않기를 기원했던 풍습은 겨우내 부족했던 영양분과 비타민 C를 보충하는 의미도 있다.

 

그리고 하루에 생밤 10개를 먹으면 비타민 C 하루 필요량을 모두 섭취할 수 있다.생밤은 피부미용, 피로 해소, 감기 예방 등에 효능이 있고, 밤의 당분에는 위장기능을 강화하는 효소가 들어 있으며, 성인병 예방과 신장 보호에도 효능이 있다. 갑자기 배탈이 나거나 설사가 심할 때는 군밤을 천천히 씹어 먹으면 좋고, 신장이 약한 사람은 생밤을 장기 복용하면 효능이 있다. 밤 속의 비타민 C는 알코올의 산화를 도와 숙취를 예방하므로 생밤은 술안주로도 그만이다. 밤을 부드러운 속껍질까지 벗겨내면 노란색의 속살이 나오는데, 밤의 속살이 노란색을 띠는 것은 카로티노이드라는 색소 때문인데 이 카로티노이드는 탄력 있는 피부를 유지하는데 효능이 좋다.

 

 

항산화 물질인 카로티노이드는 피부를 윤택하게 하고 노화를 저지시켜준다는 효능이 입증되고 있다. 또한 밤을 먹으면 젊어지고, 면역력을 높여 세균과 바이러스로부터 몸을 보호해 감기도 예방하는 효능도 있다. 밤은 생활 속에서 구급약 역할도 한다. 차멀미가 심할 때 생밤을 씹어 먹으면 증상이 가라앉는다. 칼과 같은 날카로운 도구로 상처를 입거나, 피부병 및 벌레에게 물렸을 경우에는 생밤을 씹어서 상처에 붙이면 해독작용을 해주는 효능도 있다. 그 이유는 밤에. 지혈성분과 함께 독소를 완화시켜주는 성분이 들어 있기 때문이다.

 


밤을 말려서 약용으로 쓸 때에는 건율乾栗, 황률黃栗이라고 부르는데, 이렇게 말린 밤에는 위장과 비장과 신장을 튼튼하게 해주며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주는 효능이 있을 뿐만 아니라 황률에 두충을 함께 넣고 달여 먹으면 훌륭한 정력제로서의 효능도 있다. 그리고 하혈이나 토혈을 할 때는 밤을 태워서 가루로 만들어 먹으면 좋고, 배탈과 설사가 심할 경우에는 군밤을 먹으면 설사를 멈추게 하는 효능이 있다. 이밖에 산모의 모유분비가 신통치 않거나, 만성 기관지염을 앓고 있을 경우에 밤을 꾸준히 먹으면 증상이 호전되는 효능이 있다.

 

 

밤의 알맹이가 노란색을 띄는 것은 카로티노이드 색소 때문이다. 이 것은 항산화 물질로 노화의 원인이 되는 활성산소를 제거해줄 뿐만 아니라 피부 미백과 주름 예방에 효능이 있는 것이다. 고운 피부를 갖고 싶은 여성들이라면 밤의 속껍질을 이용하라. 속껍질을 잘 말려서 곱게 가루를 낸 후에 꿀과 함께 섞어서 팩을 하듯 얼굴에 발라주면, 노폐물 및 각질을 제거해 피부가 고와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밤에 들어있는 카로티노이드라는 성분은 면역력을 강화시켜 주기 때문에 각종 질병으로부터 몸을 보호하는데 효능이 좋다.  또한, 이 카로티노이드 성분이 체내에 흡수가 되면서 비타민A로 전환이 되며 밤 속의 비타민A는 시력을 보호해주고 야맹증을 개선시키는 등의 눈 건강에도 효능이 좋다.

 

 

밤은 따뜻한 성질을 지니고 있어 소화기관을 강화시켜주고 몸의 기운을 올려주는 음식으로 효능이 있다. 명절 같은 때에 기름진 음식으로 위장과 대장 기능이 약해진 사람들이 밤을 챙겨 먹으면 소화기관을 튼튼하게 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결국 밤은 소화 기관을 보호 해주는 효능이 있다.

그리고 밤은 수분이 13% 정도가 되도록 말리면 당도가 더 높아진다. 밤을 꿀이나 설탕에 조리거나, 가루를 내어 죽이나 이유식을 만들고, 통조림 · 술 · 차 등으로 가공해서 먹기도 한다. 기름 함량이 적고 전분의 함량이 많아서 삶거나 구우면 날것으로 먹을 때보다 소화가 더 잘되기 때문에 빵이나 과자 등의 원료로도 널리 사용된다.

 

 

밤의 부작용

 

그러나 밤에는 전분이 많아 서 열량이 생밤 100g당 162kcal에 이를 정도로 높으므로 군살이 찌는 원인이 될 수 있다.  따라서 한꺼번에 너무 많이 먹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밤을 오래 보관하려면 밤을 속껍질까지 벗긴 후 하룻밤 물에 담갔다가 말려 냉동시키면 된다. 밤의 속껍질을 쉽게 벗기려면 밤을 삶아서 곧바로 찬물에 담가 둔다. 달걀을 삶아서 찬물에 담그는 것과 똑같은 원리이다. 

 

'Health Ca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드름 치료법  (0) 2021.09.28
샤인머스켓효능  (2) 2021.09.28
밤효능  (0) 2021.09.27
대추 효능  (0) 2021.09.27
장뇌삼 (산양삼) 효능  (0) 2021.09.24
흰목이 버섯 (은이(銀栮)버섯) 효능  (0) 2021.09.24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